바로가기 메뉴

전체 화면 배경
  • [공연] 뮤지컬 < 뮤지컬 `엑스칼리버` > 뮤지컬 엑스칼리버 첫공 후기 - 캐릭터장인 김준수 아더의 엄청난 존재감!

    작성자김연우
    등록일2019.06.22 조회수75
    NAVER
  • [공연] 기악 < 2019년 5월 온쉼표_클래식 오딧세이 > 클래식오딧세이 29일 수요일 클래식 시간여행.

    을지로에서 남편과 자영업을 하는 저는 퇴근후 세종문화회관 근처에서 김밥과 라면으로 저녁을 간단히 떼우고, 세종문화회관으로 향했습니다. 대학생 아들이 학교 동아리 오케스트라에서 바이올린 연주를 하고 있어서, 천원의 행복이 당첨되어 예약하면서 바이올린 연주가 있는 29일 클래식 시간여행으로 예약했는데, 탁월한 선택이였습니다 ^^영화 말할수없는비밀의 ost는 여러번 들어본적이 있었던지라, 첫연주부터 연주내내 저절로 리듬에 몸까지 움직여 지더라구요~ 그다음으로 이어지는 차이코프스키, 브람스, 드보르작의 현악6중주, 5중주 또한 눈을 떼지 못할 정도로 훌륭한 연주로, 3일동안 일하면서 쌓였던 스트레스마저 날려주는거 같았습니다. 2부에 나오신 머리 히끗하신 연주자분들의 힘있고, 노련한 세련미마저 느껴지는 연주 또한 가슴속에 큰 울림을 주기에 충분했었습니다. 다만, 아쉬웠던 점은 악장 사이에 박수를 자제해 달라고 공연전 안내를 받았슴에도 박수소리가 너무 커서 연주자 분들께 방해가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고로, 저희부부는 악장사이 박수 안쳤습니다 ㅎㅎ)이런 멋진 공연을 천원에 봐도 되나 하는 미안한 마저 드는 정말 훌륭한 공연에 다시한번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계속 클래식을 사랑하게 될거 같습니다. 

    작성자정유진
    등록일2019.05.30 조회수62
    상세
  • [공연] 기악 < 앙상블 콘서트 ENSEMBLE CONCERT Ⅱ > 5.11 공연 후기

    5.11 공연을 보았는데 브람스 호른 3중주 시간에.. 호른연주자의 연주 태도가 매우 아쉬웠습니다. 왜 관객을 바라보며 서지 않고 김대진 교수님쪽으로 완전히 몸을 돌려 연주했을까요. 연습시간이 아니라 정식 공연인데 최소한 관객쪽으로 몸을 돌려야 하는 게 아닐까요. 관객 중 절반은 연주자의 등만 보았을 겁니다. 

    작성자김성희
    등록일2019.05.13 조회수78
    상세
글쓰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닫기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5.1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