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이슈

세종문화회관의 송년 아이콘 팝아트 설치미술 ‘허그 베어’ 야외 전시
등록일 2020.12.09

 

세종문화회관의 송년 아이콘

팝아트 설치미술 허그 베어야외 전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세종] 허그베어_야간.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209pixel, 세로 3475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0년 12월 07일 오후 8:25

카메라 제조 업체 : NIKON CORPORATION

카메라 모델 : NIKON D6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1.2 (Windows)

F-스톱 : 2.8

노출 시간 : 1/400초

색 대표 : sRGB

노출 모드 : 수동

35mm

      

- 광화문의 송년 아이콘 허그 베어세 번째 시리즈 선보여

- 소중한 사람들과 만날 날을 기다리는 마음을 표현한 ‘SEE YOU’ 캘리그라피 노출

- 서울시 핑크라이트 캠페인에 이은 핑크 허그 베어로 코로나19 극복 응원 메시지 전달

- 위드 코로나 시대에 걸맞는 다양한 언택트, 비대면 이벤트 선보일 계획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은 연말을 맞아 유명 팝아티스트 임지빈 작가와 컬래버레이션한 대규모 설치미술 프로젝트 허그 베어 베어브릭(Space in Love)’ 세 번째 시리즈를 선보인다. 올해 허그 베어는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소중한 사람들과 만날 날이 오기를 간절히 기다리는 마음을 표현한 ‘SEE YOU’ 캘리그라피와 함께 선보인다. 2021118()까지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위에 전시되는 광화문의 송년 아이콘 허그 베어는 시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예정이다.

 

임지빈 작가는 예술은 어려운 것이 아닌 일상의 행복한 교감이며 마음을 치유하는 소통의 경험이라는 취지를 바탕으로 도시의 랜드 마크부터 인적이 없는 숲 속까지, 전 세계의 다양한 장소에 풍선 베어브릭을 설치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세종문화회관에 설치하는 허그 베어또한 시민들이 예술작품을 미술관 밖 일상 속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하여 그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 목적이다.

 

시민을 안아주는 모습의 허그 베어는 세종문화회관의 정책방향 Emotional Safety(감성적 안정감)을 표현한다. 높이 8미터의 거대한 베어브릭이 시민을 포근히 감싸 안듯 세종문화회관을 방문하는 관객과 시민, 예술가 등 모든 분들에게 감성적 안정감을 선사하겠다는 의미이다. 특히 올해 베어브릭은 서울시의 코로나 극복 응원 캠페인 핑크라이트 캠페인에 맞춰 핑크 색상으로 제작되었다. 핑크 허그 베어를 통해 코로나19 시대 광화문을 오가는 시민들을 위로하고 코로나 방역과 극복을 위해 고생한 모든 분들의 노고에 감사함을 전할 계획이다.

송년이면 흔히 전시되는 크리스마스트리가 아닌 세종문화회관의 친시민 정책방향을 담은 허그 베어는 아이안피앤케이의 후원을 통해 제작되었다. 세종문화회관은 이번 허그 베어전시와 함께 온라인 비대면, 언택트 이벤트 등 따뜻한 성탄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