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뉴스&이슈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제347회 정기연주회 <신춘음악회 ‘만나다, 봄’>
등록일 2021.03.12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제347회 정기연주회

<신춘음악회 만나다, ’>

202141() 19:30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 2021년 새봄을 여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신춘음악회 만나다, ’>

- '''나비'를 모티브로 세 개의 작은 테마 안에서 펼쳐지는 수려한 국악관현악 선율

- 음악과 영상, 내레이션, 노래 등 다양한 요소들로 가득 채우는 풍성한 무대

- 위드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진정한 마음의 ''을 선사하는 특별한 음악회

 

나비를 모티브로 관객의 마음에 진정한 ''을 전하는 <신춘음악회 만나다, ’>


세종문화회관(사장 김성규)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신춘음악회 만나다, ’>을 오는 41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무대에 올린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매해 특별한 의미를 담은 주제로 신춘음악회를 선보여 왔다. 올해 <신춘음악회 만나다, ’>은 봄이 다가왔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아직 마음속의 봄을 만나지 못한 현대인들에게 한 마리의 나비가 되어 봄을 전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 공연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박상현이 예술감독 겸 지휘를 맡아 공연 전반을 아우른다. 부임 이후 크고 작은 공연에서 서울시국악관현악단과 호흡을 맞춰온 박상현은 명철한 해석력과 섬세한 표현력을 강점으로 음악적 완성도를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아왔다. 연출에는 탁월한 연출력으로 다년간 세종문화회관 신년음악회 연출을 맡아온 백제예술대학교 교수 송혁규가 참여하고 연극, 뮤지컬, 독립영화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고 있는 작가 김진영이 구성을 맡는다.

<신춘음악회 만나다, ’>‘I. 두드려 깨우다’, ‘. 열린 문 사이로’, ‘. 마주한 당신등 세 개의 작은 테마로 구성되며, 창작 작품 다섯 곡이 이 세 개의 테마 안에서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공연의 문을 여는 작품은 작곡가 박한규의 나비그림이다. ‘나비그림은 우리 자신이 나비가 되어 봄의 꽃과 산새들을 만나며 봄날을 맞이하는 모습을 그려낸다. 두 번째 작품은 작곡가 류형선의 아쟁 협주곡 부활,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아쟁 수석 이화연이 협연한다. 첫 번째 테마에 이어 두 번째 테마에서는 춘무파란이 연주된다. ‘춘무는 지난 10월 작품공모를 통해 선정된 곡들을 선보인 첫선음악회에서 초연된 20대 작곡가 손성국의 작품으로 봄의 감성이 가득 담긴 곡이다. 네 번째 곡은 작곡가 조석연의 파란으로, 평화로움과 긴장감이 공존하는 우리네 삶을 표현한 작품이다. 마지막 테마 . 마주한 당신은 작곡가 손다혜의 나빌레라가 장식한다. 이번 공연의 구성을 맡은 작가 김진영이 나빌레라의 작사에 참여하고 배우 박란주, 김지훈이 내레이션과 노래로 애틋한 사랑의 감성을 전한다.   

이번 공연에서 예술감독과 지휘를 맡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 부지휘자 박상현은 누구나 마음속에 그리는 봄이 있다. 그 어느 때보다 힘든 겨울을 보낸 모든 분들에게 우리의 무대를 통해 그 봄을 전해드리고 싶다"관객분들이 마음속에 봄을 가득 담아가실 바란다고 전했다.   

티켓 예매는 세종문화티켓, 인터파크 등에서 가능하며 티켓 가격은 R4만원, S3만원이다.   (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